ekconcoursLogo
contact us
btn_join btn_idpasswordFind

경향신문사와 이화여자고등학교가 공동 주최하는 이화경향음악콩쿠르는 한국에서 가장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콩쿠르로, 한국 서양음악 발전의 역사이기도 합니다.

이화경향음악콩쿠르는 6.25전쟁 중인 1952년에 시작되어 반세기가 넘는 기간 1700여명의 음악도들을 배출해낸
명실상부한 국내 최고의 음악콩쿠르입니다. 당시 경향신문사와 이화여고 신봉조 교장선생님은 "재능 있는 음악도를
발굴해 우리 민족의 높은 음악성을 살려 나가자"며 뜻을 모았고 이를 계기로 '이화경향음악콩쿠르'가 탄생했습니다.
'이화경향음악콩쿠르'는 한국음악교육 환경이 제대로 갖추어져 있지 않은 상황에서 재능 있는 어린 음악도들의 유일한
등용문이자 꿈과 희망을 주는 음악축제였습니다. 이러한 '이화경향음악콩쿠르'는 항상 최고의 콩쿠르라는 자부심 아래 매년 개최되고 있습니다. 시작 당시에는 초등학생만을 대상으로 했으나 1969년도부터 중학생으로 참가 자격을 넓혔고, 1997년부터는 고등학생까지 그 문호를 개방하여 명실상부한 국내 최고의 청소년 음악 콩쿠르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이화경향음악콩쿠르 출신은 현재 국제·국내 무대에서 역량 있는 연주자로 활약하고 있습니다.
세계적 명성을 얻은 음악가로는 정트리오의 두 자매인 정명화(첼로), 정경화(바이올린)씨를 비롯하여 피아니스트 한동일·서희주·서혜경씨, 바이올리니스트 김영욱·강동석·이성주· 김지연·배익환씨 등이 대표적입니다. 국내에서는 피아니스트
김대진·신수정·이경숙·신명원·윤미경·김형배·이혜경·김승희·김영호 교수, 바이올리니스트 김남윤· 이택주·최한원· 피호영 교수, 첼리스트 홍성은 교수 등이 활발히 활동하고 있습니다.


특별연주회
1997년에는 이화경향음악콩쿠르 출신 음악인들이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여 세종문화회관에서 특별연주회를 가졌습니다. 김남윤·박경옥·이경숙씨 등 주요 입상자 28명이 참여한 이 연주회는 이화경향음악콩쿠르의 전통과 명성을 확인하는 자랑스러운 연주회였습니다. 또한 경향신문 창립 55주년을 기념하여 2001년 9월에는 바이올리니스트 김지연씨(30회 입상)를 초청하여 김지연의 실내악 콘서트를 개최했습니다.

경향신문사와 이화여자고등학교는 앞으로도 음악도들이 훌륭한 음악인으로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뒷받침할 것이며, 더욱 공정하고 수준 높은 음악콩쿠르로 그 위상을 지켜 나아갈 것입니다.




copyright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