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kconcoursLogo
contact us
btn_join btn_idpasswordFind

이지현 (12·강일초등 6년)

이화경향콩쿠르에서 2번이나 예선 탈락한 경험이 있다. 그래서 “이번 대회가 굉장히 떨리고 긴장됐다”고 했다. 그만큼 1등 수상의 기쁨도 크다. “꼭 1등 하고 오라던 우리 반 친구들아, 고마워”라고 말했다. “콩쿠르 나와 보니까 잘하는 친구들이 정말 많았어요. 다른 친구들 연주하는 것을 보면서 꿈을 위해 노력하는 사람들이 참 많다는 걸 느꼈어요.” 2학년 때 “할아버지가 쓰시던 악기를 물려받아” 클라리넷을 시작, 5학년 올라가면서부터 전공하기로 마음먹었다. “책을 너무 좋아해서 작가가 되고 싶기도 하다”면서 “우리 전통음악도 좋아해서 풍물을 배웠다”고 자랑스럽게 말했다.”

▲Top  

이현빈 (14·예원학교 2년)

감기에 걸린 탓에 연주하면서 호흡 조절하기가 좀 힘들었지만 “1등이라는 좋은 결과를 얻어 뿌듯하고 기쁘다”고 말했다. 이번 콩쿠르 준비하면서 실력이 한뼘 더 성장한 것을 느낀다고도 했다. 초등 1학년 때 방과후수업으로 클라리넷을 시작했고, 2년 전 이화경향콩쿠르 초등부에서 이미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지난해에도 중등부 3위를 했다. 존경하는 클라리넷 연주자는 자비네 마이어. 클라리넷뿐 아니라 바이올린 음악도 좋아한다고 했다. 앞으로의 계획을 묻자 “아직 특별한 건 없다”면서 “맛집을 찾아다니면서 맛있는 것 먹고, 엄마와 같이 쇼핑하러 가고 싶다”며 웃었다.

▲Top  

곽신우 (18·고등부 홈스쿨)

초등 5학년 때 클라리넷을 시작, 예원학교를 2학년까지 다녔다. 이후 고입·대입 검정고시를 거쳤고 파리국립음악원에서 공부하고 돌아왔다. 앞으로 파리고등국립음악원에 진학하는 것이 목표다. “아직 역량이 부족해서 한 호흡 가다듬으면서 준비 중”이라고 했다. 지금까지 이화경향콩쿠르에 4번째 참가해 초등부 3위, 중등부 2위, 고등부 2위의 성적을 거뒀다. 특히 “본선 당일이 엄마의 생신날이었는데, 1등을 선물해 기쁘다”고 했다. “파리에서의 외로움을 달래줬던 노래, 김진호의 ‘가족사진’을 좋아한다”면서 “세계 속의 클라리네티스트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Top  
-->



copyright
이미지